트레이딩을 시작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pixabay

Top

부산경제신문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

홈 바로가기

메뉴닫기

[부산경제신문/박홍식 기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은 18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하여 ‘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트릿지는 글로벌 농·수·축산물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으로 각국 현지에서 채용한 농·수·축산물 소싱 전문가(EM, Engagement Manager)와 인공지능(AI)을 통해 전 세계 수만 종의 가격과 품종, 물량 데이터를 수집하여 글로벌시장에 B2B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예비유니콘기업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거래를 중개하거나 구매자가 플랫폼을 통해 주문 시 현지 농장실사, 계약 협상, 운송 등 무역 대행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를 제공중이며, 코스트코, 월마트, 이마트 등 유통 대기업과 켈로그, 돌(DOLE) 등 식품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확보하여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트릿지 신호식 대표는 “온라인 무역거래 확대와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기보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활용하여 필요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플랫폼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신호식 대표와 함께 농·수·축산물의 글로벌 거래 현황 및 트레이딩 과정을 살펴보고,“우리나라의 IT기술로 글로벌 농식품 시장의 정보비대칭성을 해소하고 궁극적으로 농가의 소득 증대가 가능하게 됐다”면서,“기보는 새로운 플랫폼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국내외에서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보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요건을 갖춘 예비유니콘기업을 발굴하여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를 도입, 2022년까지 96개의 예비유니콘기업에 5,616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하였다.

특히, 2022년도부터 충분한 성장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지원 한도를 최대 200억원까지 확대하였으며, 선정된 기업 중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경우 기보의 사전진단평가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호 이사장은 전년도 12월 탄소중립기업을 시작으로 소셜벤처기업, 재기지원기업, 의료기기산업, 문화콘텐츠기업, 플랫폼 기업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향후에도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예비유니콘기업 ‘트릿지’ 방문해 현장 소통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예비유니콘기업 ‘트릿지’ 방문해 현장 소통

18일 서울 서초구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트레이딩 과정 참관 중인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과 신호식 트릿지 대표이사 ⓒ 기술보증기금

18일 서울 서초구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트레이딩 과정 참관 중인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오른쪽)과 신호식 트릿지 대표이사 ⓒ 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18일 김종호 이사장이 서울 서초구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기보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요건을 갖춘 예비유니콘기업을 발굴해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를 도입, 2022년까지 96개의 예비유니콘기업에 5616억 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했다.

특히, 2022년도부터 충분한 성장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지원 한도를 최대 트레이딩을 시작 200억 원까지 확대했으며 선정된 기업 중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경우 기보 사전진단평가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트릿지는 글로벌 농·수·축산물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으로 각국 현지에서 채용한 농·수·축산물 소싱 전문가(Engagement Manager)와 인공지능(AI)을 통해 전 세계 수만 종의 가격과 품종, 물량 데이터를 수집해 글로벌시장에 B2B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예비유니콘기업에 선정됐다.

특히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거래를 중개하거나 구매자가 플랫폼을 통해 주문 시 현지 농장실사, 계약 협상, 운송 등 무역 대행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코스트코, 월마트, 이마트 등 유통 대기업과 켈로그, 돌 등 식품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확보해 폭발적 성장을 이루고 있다.

신호식 트릿지 대표는 “온라인 무역거래 확대와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기보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활용해 필요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플랫폼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김종호 이사장은 신 대표와 함께 농·수·축산물의 글로벌 거래 현황 및 트레이딩 과정을 살펴보고“우리나라의 IT기술로 글로벌 농식품 시장의 정보비대칭성을 해소하고 궁극적으로 농가의 소득 증대가 가능하게 됐다”면서“기보는 새로운 플랫폼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국내외에서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전년도 12월 탄소중립기업을 시작으로 소셜벤처기업, 재기지원기업, 의료기기산업, 문화콘텐츠기업, 플랫폼 기업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향후에도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SEN부동산 캘린더] 7월 3주차 신규 단지 공급 일정

'쌍용 더 플래티넘 삼계'는 지하 2층~지상 27층, 2개동, 총 25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모든 세대가 전용면적 84㎡로 구성된다. 타입별 가구로 살펴보면 84㎡A 51가구, 84㎡B 104가구, 84㎡C 46가구, 84㎡D 52가구로, 모든 가구가일반분양으로 공급된다.

청약 일정은 1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9일 1순위 해당지역, 20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26일이며, 8월 8일~ 10일 정당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화 포레나 인천구월' 투시도. [사진=한화건설]

△다복마을을 재개발해 조성하는 '한화 포레나 인천구월'

한화건설이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 일대에 '한화 포레나 인천구월'을 분양한다.

'한화 포레나 인천구월'는 지하 3층~지상 최대 35층, 11개동, 총1,11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중 434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59㎡ 301가구, 74㎡ 33가구, 84㎡ 100가구다.

청약 일정은 1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9일 1순위 해당지역, 21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27일이며, 8월 8일~12일 정당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대구 남구 대명동 스카이라인 형성할 '트레이딩을 시작 트레이딩을 시작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

현대건설이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동 일대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를 공급한다.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8층, 아파트 977가구, 주거형 오피스텔 266실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아파트는 84㎡A 180가구, 84㎡B 180가구, 84㎡C 133가구, 84㎡D 116가구, 119㎡A 142가구, 119㎡B 138가구, 트레이딩을 시작 119㎡C 71가구, 174㎡A 9가구, 174㎡B 8가구다. 주거형 오피스텔은 84㎡OA 178실, 84㎡OB 44실, 84㎡OC 44실이다.

청약 일정은 18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9일 1순위 해당지역, 20일 2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28일이며, 8월 8일~11일 정당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 : pixabay

사진 : pixabay

[디지털비즈온 김맹근 기자] 최근 대형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관련 사업 준비와 참여가 빨라지고 있다. 그간 가상자산에 있어서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JP모건 등의 글로벌 금융회사는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으며, 이는 가상자산의 불명확한 법적 지위와 높은 가격변동성을 주요 원인으로 볼 수 있다.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에 대한 트레이딩을 시작 태도 변화는 고객의 수요가 그만큼 늘어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관련 사업은 여러 방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대형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사업 진출이 눈에 띈다. 그간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JP모건(JP Morgan) 등 글로벌 금융회사는 가상자산에 대해 다소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혀왔다. 가상자산의 불명확한 법적 지위와 더불어 과도한 가격변동성이 주된 이유다.

대표적으로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회장은 가상자산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꾸준히 표명해왔다. 그러던 JP모건이 최근에 들어서는 가상자산 관련 기술 투자와 가상자산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자체적 가상자산인 JPM 코인을 발행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글로벌 금융회사가 가상자산 사업에 보다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수요가 공급을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기관투자자 및 고액자산가를 중심으로 가상자산을 투자 포트폴리오에 포함시키고자 하는 요구가 늘어남에 따라 글로벌 금융회사도 고객 유치ㆍ유지 차원에서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 제공이 불가피해지고 있는 트레이딩을 시작 트레이딩을 시작 트레이딩을 시작 것이다.

이와 더불어 가상자산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은 금융업 전반에 걸쳐 그 활용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어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기술에 대한 투자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자산 사업 역량 구축

글로벌 금융회사는 여러 방면에서 가상자산 관련 사업을 준비하거나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선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의 중요성이 확대됨에 따라 전담 부서 구축에 나서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2021년 3월 기관투자자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자산 트레이딩 부서를 설립했으며, 이는 미국 대형은행 최초의 가상자산 전담 트레이딩 부서로 알려져 있다.

모건스탠리 또한 2021년 9월 가상자산 전담 연구조직을 신설하였으며, 해당 조직은 우선적으로 가상자산이 전통적 자산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계획이다. 앞서 JP모건의 경우 2020년 10월 디지털자산 전담 사업부 Onyx를 신설하였다. Onyx 사업부는 자사 스테이블코인(stable coin)인 JPM 코인의 발행 및 관리와 더불어 블록체인 관련 제품 및 서비스의 연구개발을 위해 100명 이상의 인력을 배치하였다.

글로벌 금융회사는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 관련 기술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가상자산 및 블록체인 시장 조사 기관 Blockdata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및 JP모건은 각각 2억달러 이상을 가상자산ㆍ블록체인 전문 핀테크 기업에 투자한 것으로 추정된다. 골드만삭스의 경우 가상자산 시장데이터 분석 및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 Coin Metrics, 기관투자자에게 스테이킹 및 노드 인프라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인프라 스타트업 Blockdaemon을 비롯해서 7개 주요 핀테크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가상자산 자산관리 서비스

가상자산 투자를 자산관리 사업에 접목하는 움직임도 확대되고 있다. 가상자산에 투자하거나 포트폴리오를 헤지(hedge)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현재 글로벌 금융회사가 제공하는 가상자산 투자는 기관투자자 및 초부유층 고객으로 대상이 제한되어 있다. 이는 가상자산 투자에 수반되는 고위험과 더불어 높은 최소 투자한도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글로벌 금융회사 중에서는 모건스탠리가 처음으로 자산관리 사업에 가상자산 투자상품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모건스탠리는 개인투자자의 경우 최소 2백만달러, 기관투자자의 경우 트레이딩을 시작 최소 5백만달러의 자산을 6개월 이상 모건스탠리에 예치하고 있는 경우에 한해 가상자산 펀드에 투자를 허용한다.

결론은 가상자산의 트레이딩을 시작 높은 가격변동성, 법적 지위에 대한 불확실성 등 여러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가상자산 투자에 대한 수요는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금융회사도 그간 취해왔던 보수적 입장을 선회하여 가상자산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가상자산 시장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것은 대형 금융회사가 아닌 핀테크 기업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사업 진출은 확대되고 시장에서의 입지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점진적으로 가상자산의 법적지위, 투자자보호 등 가상자산을 둘러싼 규제체계가 보다 명확해지고, 가상자산에 대한 실적 및 데이터의 축적과 리스크 관리 기법의 고도화에 따라 글로벌 금융회사의 가상자산 사업 범위도 비례하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가상자산 시장을 둘러싼 경쟁은 더욱 심화될 마련이다. 국내의 경우에도 시장형성 및 규제마련에 있어서 정도와 속도의 차이는 있으나, 앞으로 가상자산 시장은 금융투자업의 중요한 사업 영역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금융투자사들도 가상자산에 대한 역량 구축과 사업 전략의 트레이딩을 시작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트레이딩을 시작

[사진=기술보증기금]

[이뉴스투데이 신하연 기자]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이 18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플랫폼 스타트업기업 트릿지를 방문,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트릿지는 글로벌 농·수·축산물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으로 각국 현지에서 채용한 농·수·축산물 소싱 전문가(EM, Engagement Manager)와 인공지능(AI)을 통해 전 세계 수만종의 가격과 품종, 물량 데이터를 수집해 글로벌시장에 B2B(기업 간 거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예비유니콘기업으로 선정됐다.

특히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거래를 중개하거나 구매자가 플랫폼을 통해 주문 시 현지 농장실사, 계약 협상, 운송 등 무역 대행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코스트코, 월마트, 이마트 등 유통 대기업과 트레이딩을 시작 켈로그, 돌(DOLE) 등 식품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확보해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신획 트릿지 대표는 “온라인 무역거래 확대와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기보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제도를 활용하여 필요자금을 확보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플랫폼 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김종호 이사장은 신 대표와 함께 농·수·축산물의 글로벌 거래 현황 및 트레이딩 과정을 살펴보고 “우리나라의 IT기술로 글로벌 농식품 시장의 정보비대칭성을 해소하고 궁극적으로 농가의 소득 증대가 가능하게 됐다”면서 “기보는 새로운 플랫폼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국내외에서 성공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요건을 갖춘 예비유니콘기업을 발굴하여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를 도입, 2022년까지 96개 예비유니콘기업에 5616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해 왔다.

특히 2022년도부터 충분한 성장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지원 한도를 최대 200억원까지 확대했으며, 선정된 기업 중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경우 기보의 사전진단평가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김 이사장은 전년도 12월 탄소중립기업을 시작으로 소셜벤처기업, 재기지원기업, 의료기기산업, 문화콘텐츠기업, 플랫폼 기업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향후에도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